마녀와 만났습니다!

2012-09-03 11:36:35, Hit : 2987

작성자 : 끄로마뇽
- File #1 : 마녀와의대화1.jpg(107.6 KB), Download : 64

‎8월의 마지막날 밤. 살랑살랑 가을 바람을 타고 날아온 마녀님을 만났습니다. <마녀의 연쇄독서>의 저자 김이경 선생을요. 이 날 책을 만드는 사람, 책을 읽는 사람, 책을 쓰는 사람들이 함께 모인 셈인데요, 마녀님 본인이 출판 기획, 편집, 번역, 창작, 독서회 강사 등 책 관련된 일 중 서점 주인만 빼놓고 다 경험해 본 만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마녀님이 함께하고 있다는 글두레 독서회(양천구 도서관 소속) 분들이 대거 참석하셨는데, 25년 간 한 달에 한 권씩 읽고 토론했다는 만큼 공력이 대단했습니다. 50대에서 60대까지를 아우르는 여성분들이었는데, 이 날 대화를 거의 주도했을 뿐 아니라, 마녀의 연쇄독서에 나오는 책들 가운데 12권 이상씩 읽고 토론했다는 말에, 이 자리에 모인 사람들 모두가 숙연해졌습니다. 60이 넘으신 아주머니가 "몇 년 전에 읽었던 <슬픈 열대>는 말이죠..."라며 수다를 펼치시는데... 흠... 세상에는 고수가 참 많습니다... ㅎㅎ

(사진: 최미정)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145 편집일기
  [저자와의 만남] 레나타 살레츨 방한 기념 단독 강연! 
 관리자
1964 2016-06-01
144 편집일기
  새해 첫 후마니타스 통신! 
 관리자
1970 2016-01-13
143 편집일기
  <후마니통신> 5월호 발행! 
 끄로마뇽
2032 2015-05-18
142 편집일기
  [굴뚝 이벤트] '그의 슬픔과 기쁨'을 응원합니다. 
 관리자
2224 2014-12-21
141 편집일기
  후마니타스 통신 8월호가 나왔습니다. 
 관리자
2472 2014-08-12
140 편집일기
  후마니타스 통신 6월호가 나왔습니다. 
 관리자
2675 2014-06-12
139 편집일기
  "벌금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1
 끄로마뇽
2920 2013-03-11
138 편집일기
  [냉전의 추억] 희망의 길, 공동 번영의 땅, 개성공단 
 끄로마뇽
2940 2013-04-29
137 편집일기
  [이너뷰] 책읽는 대한민국? 노동운동 없이는 불가능! 
 끄로마뇽
2952 2012-08-13
편집일기
  마녀와 만났습니다! 
 끄로마뇽
2987 2012-09-03
135 편집일기
  셸던 월린이 본 여론조사 
 펀짱
3051 2012-12-06
134 편집일기
  <부동산 계급사회> 중국어판 출간! 
 끄로마뇽
3073 2013-03-11
133 편집일기
  <한국 사회 불평등 연구> 정오 사항입니다. 
 未貞
3142 2013-05-20
132 편집일기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일본판, 영문판 출간 
 끄로마뇽
3167 2013-03-12
131 편집일기
  [함께 만드는 책 이벤트1] <노동 없는 민주주의의 인간적 상처들>   6
 끄로마뇽
3274 2012-09-27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