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체제> 저자 찰스 린드블롬

2009-04-16 15:40:04, Hit : 6939

작성자 : 박미경
- File #1 : 샤프한린드블롬.jpg(82.6 KB), Download : 246

찰스 린드블롬(Charles E. Lindblom)은 미국 예일대학 정치학과의 두 거두 가운데 한 사람이다. 다른 거두는 물론 로버트 달(Robert A. Dahl)이다. 젊은 시절에는 노동자 교육에 참여하기도 했고, 1960년대 초에는 인도 뉴델리에서 국제개발처(USAID) 경제자문관을 맡기도 했다. 정치학과뿐만 아니라 경제학과에서도 학생들을 가르쳐 온 린드블롬은 경제학을 가장 잘 아는 정치학자로 알려져 있으며, 미국정치학회와 비교경제연구학회의 회장을 역임했다.
학자로서 그의 대표작은 1977년에 출간한 <정치와 시장: 세계의 정치경제체계>다. 이 책은 나오자마자 큰 논란을 일으켰는데, 시장체제에서 기업 엘리트가 갖는 특권적 지위를 강조함으로써 ‘다원주의’ 이론을 둘러싼 논쟁이 재개되었다. 미국의 대표적 대기업 모빌 사가 <뉴욕타임즈>에 전면 광고를 실어 그의 주장을 비난하고 나서기도 했다. 그렇다고 그의 주장이 급진적 견해를 가진 사람들에게 환영받은 것도 아니었다. 그는 소련과 중국 등 공산주의를 내건 나라들에서도 시장체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강조했으며, 시장체제를 민주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그의 문제의식은 이번 책 <시장체제>에서 더욱 분명하게 표현되었다.
이 책은 1917년생인 린드블롬이 85세였던 2001년에 출간되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평생 연구해 온 주제를 비전공자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쉽고 자세히 설명하고자 했다. 시장체제란 무엇인가? 시장과 시장체제는 어떻게 다른가? 모든 시장체제는 똑같은가? 시장체제와 계획은 양립할 수 없는가? 시장체제와 민주주의 사이의 상관성은 어떤가? 시장체제는 평화를 유지하는 데 기여하는가? 시장체제는 효율적인가? 미래의 시장체제는 어떤 위상을 갖게 될 것인가?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질문만 뽑아도 거의 1백 개는 족히 될 것이다. 시장체제를 긍정하든 부정하든, 이제 이 책을 우회해서 시장체제의 문제를 논의하기는 어렵게 되었다.


Armanivsgu
http://www.quotesforfree.net/ auto insurance wxn http://www.actualcashvalueinsurance.com/ affordable auto insurance 4040 2011-10-09
20:33:47

수정 삭제
freyaisis
http://www.careforyourhealth.net/ chip health insurance 576797 http://www.insuranceforever.net/ business insurance gnkcs 2011-10-08
12:56:11

수정 삭제
IsaacSchar
http://www.getallquotes.net/ cheap auto insurance >:((( http://www.insurpolicies.net/ auto insurance quotes 0970 2011-10-02
13:16:12

수정 삭제
donovanthe
http://www.allhealthinsurers.net/ cheap health insurance %-( http://www.safeinsurers.com/ cheap health insurance %(( 2011-09-30
10:13:13

수정 삭제
cello4frea
http://www.swiftinsur.com/ auto insurance quotes :-) http://www.bestinsurquotes.com/ life insurance quotes ddso 2011-09-29
23:47:22

수정 삭제
eddscat
http://www.swiftinsur.com/ auto insurance quotes 685177 http://www.allstatesquotes.com/ car insurance rates >:) 2011-09-28
13:18:48

수정 삭제
thepianoci
http://www.chooseinsurers.net/ health insurance >:-))) http://www.car-insurance-mate.com/ car insurence 672 2011-09-27
14:36:57

수정 삭제
AZNSRH
http://www.bestinsurquotes.com/ life insurance quotes ukw http://www.insurpolicies.net/ auto insurance quotes ldy 2011-09-25
16:55:42

수정 삭제
kristaesso
http://www.insurpolicy.com/ car insurance pbl http://www.swiftinsur.com/ infinity auto insurance 387 2011-09-25
10:40:16

수정 삭제
iluvb5lilb
http://www.swiftinsur.com/ buy auto insurance online seluaf http://www.car-insurance-mate.com/ carinsurance hvv 2011-09-21
10:52:33

수정 삭제
kikawr
http://www.pricechampion.net/ accutane online %]]] http://www.unamedic.net/ propecia generic name einw 2011-09-18
10:45:18

수정 삭제
autosmash
http://www.yourpillshouse.com/ colchicine =PPP http://www.unamedic.net/ to buy propecia 716384 2011-09-16
09:39:56

수정 삭제
txaxel
7PoISG , [url=http://ajlqjgheyoeh.com/]ajlqjgheyoeh[/url], [link=http://qnrseqemldik.com/]qnrseqemldik[/link], http://ndyaihlexlcr.com/ 2011-09-12
17:59:18

수정 삭제
ruhmipxdg
IKIb2r <a href="http://vywnahtoxcgx.com/">vywnahtoxcgx</a> 2011-09-12
02:35:28

수정 삭제
Rita
Unbelievable how well-written and ifnormative this was. 2011-09-11
19:13:22

수정 삭제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139 신간이야기
  <한국 사회 불평등 연구>언론리뷰. 
 未貞
50024 2013-05-02
138 신간이야기
  아르헨티나에서 벌어진 스캔들....에 대해 아시는 분 ^^   45
 펀짱
22893 2008-09-22
137 신간이야기
  지겹도록 고마운 사람들아   46
 박미경
20801 2008-11-20
136 신간이야기
  마조워 가디언 인터뷰 정리   6
 끄로마뇽
14579 2009-05-16
135 신간이야기
  <냉전의 추억 2> 일본의 저항가요가 된 <임진강>   24
 끄로마뇽
12460 2009-06-01
134 신간이야기
  <자본주의 이해하기1> 카를 마르크스(Karl Marx)   2
 끄로마뇽
10590 2008-09-05
133 신간이야기
  <냉전의 추억>의 저자, 김연철   42
 끄로마뇽
10557 2009-06-25
132 신간이야기
  [미리보는 책] 필립 슈미터와 브라질, 코포라티즘   32
 박상훈
9494 2009-12-10
131 신간이야기
  2장. 지역정당체제 이전의 지역주의   115
 박상훈
9172 2009-04-23
130 신간이야기
  루브 골드버그: <절반의 인민주권> 중에서   35
 끄로마뇽
9099 2008-10-23
129 신간이야기
  마크 마조워 <암흑의 대륙> 서문과 목차   102
 끄로마뇽
8415 2009-04-06
128 신간이야기
  조효제 교수의 마지막 번역서   32
 박상훈
7599 2010-05-25
127 신간이야기
  지역주의 목차, 서론 결론(초고)   59
 박상훈
7305 2009-05-11
신간이야기
  <시장체제> 저자 찰스 린드블롬   15
 박미경
6939 2009-04-16
125 신간이야기
  <절반의 인민주권> 출간 후 오자 보고   36
 끄로마뇽
6822 2008-11-07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