널리 의견을 구함

2008-10-29 15:06:23, Hit : 4592

작성자 : 박상훈
- 경향신문 [이대근 칼럼]을 주 내용으로 다음과 같은 책을 만들고 있음.
- 문제는 아래 목차의 4부에 좋은 질문과 답을 담는 일인데, 한국정치 관련해서 저자에게 하고 싶은 질문이 있다면 덧글 달아주길 부탁. (예, "왜 제목이 와이키키 브라더스인가", "정치에 대한 글은 어떠해야 한다고 보나" ..........)


제목 :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위하여-이대근 기자의 한국정치 읽기

서문: 한국정치와 신문 그리고 기자        3

1부 사람
라면 값 걱정하는 부자들        19
와이키키 브라더스        22
권정생, 그의 반역은 끝났는가         25
김지하, 황석영, 손학규        28
누가 ‘노무현 죽이기’를 하나        31
이명박의 여섯 가지 실수        34
누가 이명박의 발목을 잡고 있나         37
부시 “이명박은 최고의 지도자”        40
이명박 성공의 조건        43
이명박의 ‘국가 정체성’을 묻는다         46
제3의 길, 자주파, 그리고 가짜들         49
여전한 이건희, 돌아온 이회창         52
노무현과 김정일        55
노 대통령에게 권하는 동화        58
이건희, 정몽구, 박용성과 올리가르히        61
걸핏하면 “못하겠다” 툭하면 “내놓겠다” 푸념하는 대통령        64
바보        66
노무현보다 못한 정동영        69
그는 한국 대통령이 아니다        72

2부 정치
전국 노래자랑        78
말        81
질주하는 18퍼센트        84
정권 교체인가, 영혼 교체인가        87
정권 교체를 위하여         90
54퍼센트가 말하는 것        93
100만개 촛불, 거리의 의회         96
일본과 싸우는 우리의 부끄러움        99
지금 버리고 조직하고 발언하라         102
민노당은 진보적인가         105
정치를 위한 변명        108
호헌운동을 제창함        111
노무현의 롤러코스터 정치        114
대연정, 개헌, 달팽이의 꿈        117
이명박 미스터리         120
FTA로 미국처럼 된다는 판타지        123
불안한 세상, 평온한 민주당        126
신당, 그 무덤에 아무도 초대 말라         129
낡은 장롱 속의 신당        132
反우리당 대연합을 구축하라        135
盧정권에는 정치가 없다        138
개헌 제안 ‘시기’가 정략이다        141
‘호모루덴스’ 한나라당        143
주막당        146
한국 언론은 죽었는가        149
군대, 신문, 그리고 인터넷        152

3부 평화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157
미국과의 갈등을 두려워 말라          160
한반도 비핵화는 사기였나        163
‘한반도’와 ‘괴물’        166
남북정상회담을 비판하는 법         169
힐의 평양 가는 길        172
북한 군부에 대한 오래된 오해        175
갑을 관계에 갇힌 대북정책        178
김정일 위원장과 차 한 잔        181
북한은 왜 미사일을 쏘았는가        184
포용정책은 유죄인가        187
안보는 정치무기가 아니다        190
北은 절대 핵포기 안할까        193

4부 한국정치 묻고 답하기(가제)        196



서문
한국정치와 신문 그리고 기자

1.

후마니타스 친구들이 필자의 칼럼을 모아 책을 내면 좋겠다고 했을 때, 처음에는 덕담으로 들었다. 그래서 가볍게 사양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 이후도 그들은 진지하게 제의를 해왔다. 역시 부정적인 뜻을 보였지만, 요구는 거듭됐다. 그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신문 칼럼을 모아 책을 내는 경우를 더러 알고 있었지만, 필자는 평소 그런 책에 호의적이지 않았다. 그래서인데, 칼럼을 모아 책으로 내는 그런 쓸데없는 짓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필자의 평소 험담을 들으신 분들이 이 책을 발견할 때의 배신감을 생각하면 난감해 진다. 이 책은 지난 5년간 경향신문에 쓴 칼럼을 모은 것이다. 필자의 말에 현혹돼 ‘저 친구는 절대 그런 짓을 안할 거야’고 믿었던 분이 단 한분이라도 있었다면 미안하게 됐다는 말을 할 수 밖에 없다.
이렇게 칼럼을 모아 놓고 보니 범행 현장을 다시 찾은 범인처럼 얼굴이 화끈거린다. 많은 사람들이 눈치 채지 못하고 넘어 갈 수도 있었던 것들을 한 눈에 보기 좋게 모셔 놓았으니 안 그렇겠는가. 지난 수년간 어쭙지않게 세상의 한 가운데 뛰어 들어 어지럽혀 놓은 현장을 만천하에 공개하는 기분이다.
2.

여기에 수록된 글들은 모두 200자 원고지 11장의 분량에 맞춰져 있다. 책에서는 그 틀을 볼 수 없지만, 신문 맨 뒤쪽의 오피니언 페이지를 보면, 사진 액자와 같은 틀에 잘 들어맞는 칼럼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액자 밖으로 나온 부분이 있다면 잘라내야 하듯 더 쓸게 있고, 더 말할 게 있어도, 눈을 질끈 감고, 이를 악물고 끊어야 하는 그런 형식에 얽매여서 쓴 글들이다. 그 때문에 늘어질 여유가 없다. 거두절미. 스타카토와 같은 글쓰기라고 할까. 문장을 절약해야 한다. 차분하게 하나하나 짚어가며 따지고 설명할 여유가 없다. 이따금 세상의 한 구석만 보고 천하대세를 논하는 것 같은 모험도 한다. 그래서 이런 종류의 글이란 무엇인가를 주장하기에는 충분하지만, 설득하기에는 늘 부족한 느낌을 준다. 그 때문에 간혹 ‘내가 선동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보고는 한다. 사실에 근거하는지, 충분히 논리적인지, 추론은 합리적인지 의심해 보기도 한다. 혹시 이 반대의 주장이 더 설득력 있는 것은 아닌지 반문하며 부끄러워질 때도 있다.  
이러한 한계에도 불구하고 칼럼은 독자와 잘 소통할 수 있도록 진화해온 대표적인 글쓰기 형식의 하나라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 정보의 홍수, 텍스트의 범람 속에서 읽혀질 기회를 얻기 위한 투쟁을 해야 하는 시대이다. 신문 칼럼은 짧은 시간 안에 읽을 수 있는 적당한 분량, 높은 시사성, 대중적 관심을 끌 수 있는 주제, 그에 맞는 일상적 언어의 사용, 긴장된 문장 구성으로 인해 독자와의 친화성이 높다. 명료함, 단순함의 미덕도 있다. 이런 대중적 소구력으로인해 칼럼쓰기는 남들의 혀끝에서 난도질당할 수 있다는 불안과 자극, 즉각적인 반응을 통해 확인되는, 세상과 통하고 있다는 즐거움이 뒤섞인 특별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다른 글쓰기에서는 찾기 어려운 신문 칼럼의 특징이자 장점이다. 물론 이런 장점은 더 많은 이야기를 풀어 놓고 싶은 욕구를 억제한 결과로 얻어진 것들이다. 그래서 드는 생각인데, 흔히 그렇듯 칼럼을 잡 글로 분류하기보다 하나의 장르로 승격해도 좋을듯하다.
그러나 독자들은 이 글을 신문으로서가 아니라 책으로서 읽어야 한다. 만일 신문의 오피니언 면에서 읽었을 때 신선함과 긴장감을 느낄 수 있는 경우가 있었다면, 그 것은 시사성이라는 시간적 요소가 크게 작용한 결과였을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책으로 묶어내 시간이라는 뇌관을 제거했는데도 읽는 맛이 있을지는 장담하지 못하겠다.  
독자들은 필자의 가치, 견해, 판단, 분석에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책은 동의를 이끌어 내거나 설득하는데 목적을 두지 않았다. 다른 견해와 관점에서 접근해도 나름의 논리와 근거가 있음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다면 그 것만으로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필자의 입장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것이 필요하다. 흔히 글쓰는 이는 설득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자기 입장을 숨기거나 중립인 듯 가장한다. ‘나는 어느 쪽도 아니다, 따라서 나는 공정한 심판자이다, 그러므로 나의 주장은 객관적이며 편견이 아니라 보편적 견해’라는 점을 강조하려 한다. 그러나 공정성과 객관성은 자기 위치를 감추거나 자기 정체성을 모호하게 하는 방법을 통해서가 아니라 자기를 분명하게 드러내는 것을 통해 보장된다. 그런 점에서 글쓰기의 투명성도 중요하다.
신문은 혁명을 꿈꾸지 않는다. 그보다 신문은 대중 사이에 이미 습득된, 가치와 관습, 질서에 의거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하고 전파하기를 좋아한다. 신문이 이 사회의 지배 질서를 부정하기보다 유지하는 일에 더 능숙하고, 종종 고정관념을 반영하기도 하는 것은 이처럼 대중의 언어로 인쇄해야 하기 때문이다. 신문은 혁명의 수단도, 변혁의 도구도 아니다. 그 것은 매스 미디어로서 피할 수 없는 운명이다. 게다가 신문이 기성 체제의 일부라는 사실도 신문의 언어를 제약한다. 그런 한국 신문에서 ‘다른 것’을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신문칼럼 역시 그 한계를 뛰어 넘기 어렵다. 보이지 않게 축적된 신문 안팎의 규율, ‘이런 것은 신문에 쓸 수 없다’는 관행과 자기 검열은 다르게 쓰는 것을 매우 어렵게 한다. 글쓰기의 자유, 그 것은 신문 언어에 결박당한 자의 영원한 꿈이다.
그렇다고 필자가 이런 신문의 한계에 도전하는데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는 뜻은 아니다. 필자는 그 한계를 넘으려는 어리석은 시도를 포기하지 않았다. 기성 가치와 논리, 상식과 관습에 의존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그런 것이 만족스럽지 않으면 최소한 글의 형식이라도 달리하려 했다. 그렇지 않다면, 필자가 수많은 칼럼들의 목록에 하나를 더 추가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어떤 의제나 현안이 부상하면 신문에는 그에 관한 논평들이 쏟아지는데 그 논평들이란, 찬성이든 반대든 매우 오랫동안 듣던 익숙한 가치와 논리에 근거하는 경우가 많고, 그 때문에 반복한다는 느낌을 준다. 그래서 필자는 그 상투성을 피하고, 다른 관점, 다른 견해가 있음을 말하려 했다. 고정관념을 깨고, 상식을 뒤집으려 했다. 그 때문에 “지나쳤다” 거나 “아슬아슬하다”거나 “좀 심했다”는 걱정도 들었다. 그러나 그런 반응은 오히려 필자를 고무했다. 그렇게 신문 문법의 한계를 넘나들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과연 오랜 반복의 늪에서 벗어났는지, 그런 시도가 만족스러운 것이었는지는 자신할 수 없다. 아마 성공했다 해도 부분적으로만 그랬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글들은 오래된 가치와 새로운 가치, 익숙한 세상과 낯선 세상, 상식과 비상식, 정형과 파격 사이에서 줄타기 하고 씨름한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독자들은 이 책에서 일정한 편향성 혹은 양면성을 발견할 수 있다. 정치를 변호할 때는 기성 정치의 옹호자로 비춰질 것이고, 비판할 때는 정치적 비관주의자, 냉소주의자로 여겨질 것이다. 민주화 운동 세력의 실패를 지적하며 정권교체의 필연성을 전망할 때는 보수세력의 편일 것이라고 의심할 것이고, 진보정당을 비판할 때는 무정부주의자라고 생각할 수 있다. 북한의 도발 행위를 북측 입장에서 쓸 때는 친북주의자로 보일 수 있고, 북한을 맹렬히 비판할 때는 반북주의자로 여겨질 것이다.  
이런 편향성과 양면성은 필자 나름의 균형을 추구한 결과이다. 필자에게 균형과 공정성은 모호함이나 중간 입장으로 숨는 것에 의해서가 아니라, 치우침을 통해 얻어지는 그 무엇이다. 잘잘못을 따지는데 있어서 어떤 정파인지, 이념 성향이 어떤지를 가리지 않았다. 어느 특정 세력을 비판하는 것이 다른 세력의 이익으로 돌아갈 것을 걱정해서 비판을 포기하거나 적당히 넘어가는 그런 식의 균형도 추구하지 않았다. 그런 것을 고려하면서 쓰는 정치평론은 많다. 필자까지 그걸 따라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했다. 비평할 만한 가치가 있는가, 없는가, 중요한 사안인가 아닌가 만을 기준으로 삼았다. 말하자면, 균형이란 필자에게 고른 치우침일 뿐이다.


3.

신문 제작에 참여하다 보면, 기사거리가 부족하다고 느낄 때가 종종 있다. 1면을 백지로 내야 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들 정도로 기사 기근 현상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다행히 이런 걱정을 오래하는 경우는 드물다. 오전에 아무 것도 없었다가, 오후에 쏟아지고, 어제 없었지만, 오늘 봇물 터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사실 한국에서 사건도, 갈등도, 논쟁거리도 없는 조용한 때란 드물다. 그리고 매우 드문, 그 조용한 때조차 진정 조용한 것은 아니다. 조용함이란 폭풍속의 고요처럼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닥칠 것이라는 예고이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필자는 기사거리가 없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 편이다. 기사거리에 관한 한 한국사회는 마르지 않는 샘과 같다. 터지고 깨지고 갈라지고 어긋나고 기울고 충돌하고 갈등하는 일은 한국에서 일상사에 속한다. 한국은 문제 사회, 모순 덩어리 사회이다. 질식할 듯한 동질성의 폭력, 숨 막히는 획일성의 억압, 차이를 관용하지 않는 집단주의의 광기가 이미 우리 사회를 짓누르고 있다. 그런 억압과 광기는 한국사회를 똑같은 주거 공간, 똑같은 교육과정, 똑같은 가치관, 똑같은 욕망에 갇힌 대량 복제 인생의 전시장으로 만들어 놓고, 우리 인생을 조롱한다. 그런 것에 비하면 한국은 다양한 사상과 가치, 삶의 방식이 공존하는 다원화된 사회라고 믿는 이들이 지나치게 많은 편이다.
그러나 이것이 한국 사회 모순의 전부가 아니다. 불평등은 깊고, 사회적 불균형은 심각하다. 부는 집중되고 가난은 확산되고 있다. 돈이든 명예든 권력이든 가진 자들의 사적 이익은 존중받는데, 공공성은 사라지고 있다. 한국경제가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지위는 높아지고, 재벌은 더 커지고, 부자는 더 많은 돈을 벌고, 아파트는 더 많아지지만, 나의 경제적 지위는 낮아지고, 나는 더 가난해지고, 나의 아파트는 없으며, 나의 임금은 낮고, 나의 성장은 멈춰있다. 한국사회는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을 수렁에 빠뜨리고 있다.  
그러나 이것 역시 한국사회의 진짜 문제는 아니다. 진짜 문제는 따로 있다. 그 것은 우리가 이 모순에 익숙해져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불평등과 양극화의 고통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 국가의 성공과 발전을 위해 불가피하다고 믿는 것, 이것이 우리가 당면한 절망의 본질이다. 우리의 진정한 문제는 모순과 고통을 거부할 수 없는 우리의 일부로 받아들이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고통을 고통으로, 불행을 불행으로, 불편함을 불편함으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되돌릴 수 없는 길로 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기분이 드는 것은 바로 모순‧고통에 대한 그런 익숙함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힘들어하는데도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다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이 기성체제가 다수를 고통과 슬픔의 골짜기에 빠뜨리고도 난공불락의 성으로 견고해진다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왜 우리는 상상력을 잃은 채 이 고통이 단지 현실이라는 이유로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일까.
우리는 그 답을 쉽게 들을 수 있다. 택시를 탔을 때, 술자리에서 우리들은 흔히 말하고 듣는다. “정치가 다 망친다”, “정치인이 형편없다”, “정치 때문에 아무 것도 안 된다”. 해답이 너무 상투적이고, 상식적이어서 참신하지 않지만, 그 것이 바로 답이다. 우리는 지금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너무 잘 알고 있다. 우리는 정치가 세상을 망칠 만큼, 우리의 삶을 곤란에 빠뜨릴 만큼 강력한 그 무엇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다. 문제는 정치이다.
우리가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다른 세상을 꿈꿀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기존 체제를 그대로 받아들여서는 그런 생각을 할 수 없다. 정치는 현실을 해석하고, 그 해석을 통해 세상을 규정한다. 이데올로기와 담론의 생산으로 사람들의 생각을 지배하고 당대의 가치와 이익을 정의한다. 정치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우선 과제에 제한된 자원을 투입하며, 또한 우리의 삶을 망칠 수도 있는 중요한 결정을 내린다. 한번 공고하게 형성된 보수헤게모니의 정치가 한 번도 그 지위를 뺏기지 않을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런 정치의 힘 때문이다. 보수 헤게모니의 정치는 자기에 맞는 시민사회를 만들어 지배하고, 그렇게 식민화된 시민사회는 또한 보수정치를 떠받치는 기둥이 된다. 이렇게 보수정치와 사회는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보수헤게모니를 단단하게 구축해왔다. 이런 보수정치의 재생산 구조가 이 사회의 다수를 구성하는 시민들에게 이익이 된다면 상관없다. 그러나 이런 체제가 불만스럽다면, 원하는 다른 체제를 우리는 가질 수 있다. 혁명이 아니더라도, 정상적인 정치적 과정을 통해 가질 수 있다. 그 것이 민주주의의 매력이며, 정치의 힘이다. 서민들은 정치가 자신들을 망친다고만 알고 있을 뿐, 자신들을 망칠 수 있는 그 힘으로 그들을 살릴 수 있다는 생각은 못한다. 물론 한국정치가 줄곧 그래왔다는 학습효과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민주주의는 다수의 통치이다. 서민들이 자기들의 고통과 불만을 정치적으로 조직하기만 하면, 정치는 그들의 것이 될 수 있다. 다수의 힘으로 보수 헤게모니를 깰 수 있다. 그런데 이 신나는 일을 왜 아무도 하지 않는가.
흔히 말하길, 한국 사람들은 정치적이라고 한다. 한국의 현실을 고려하면, 이는 대단한 오해이다. 한국인처럼 비정치적 동물이 없다. 한국인은 자기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데 서투르다. 한국인은 대규모 촛불집회를 백번이나 할 정도로 불만이 많지만, 그 불만 때문에 기성 정치구조가 위협받지는 않았다. 자신들의 불만을 정치적으로 조직할 줄도 모르고, 일상적으로 자기를 대변할 정당을 만드는데도 관심을 두지 않은 결과이다. 정치가 시민으로부터 멀어진 것인지, 시민이 정치로부터 떠난 것인지, 아니면 둘 다 인지 모르지만, 정치는 지금 저 멀리 있다. 그 먼 곳에 있는 정치가 원격 조정하듯 우리 삶을 좌우하고 있는데 우리의 삶이 정치를 좌우할 수 있다고는 믿지 않는다. 이런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불만의 수준이 높다는 것만을 근거로 '한국인은 정치적이다‘라고 한다면, 일면적인 평가가 될 것이다. 한국인의 종교와 다름없는 이 정치와의 분리는 대의하지 못하는 정치로 귀결되었고, 바로 그 때문에 정치가 한국인으로부터 버림받았으며, 버림 받은 정치는 이 분리를 이용해 시민들을 식민화하고 있다. 이런 악순환이 아니면, 이명박정권이 20퍼센트 수준의 비정상적인 낮은 지지와 사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설정한 국가의 신자유주의적 개조를 거리낌 없이 밀어붙이는 현상을 설명할 수 없다. 진보적 시민은 있는데, 진보적 정당은 없는 모순도 설명할 수 없다.
20퍼센트가 다수와 대결하는 이 왜곡과 굴절, 어긋남과 비틀림을 바로 잡으려면, 정치를 일상으로 끌어내려야 한다. 정치는 욕할 때, 스트레스 풀 때만 효용이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학교, 직장, 마을, 사회적 모임의 어떤 단위, 어떤 수준에서도 정치화되어 있어야 한다. 정치를 생활의 일부로 받아들여야 한다.
이런 정치의 복원을 통한 더 나은 세상 만들기는 정당, 정치 지도자와 함께 해야 한다. 정당은 단순히 시민사회의 반영이 아니다. 대안이 상상의 세계에 있는 것이 아니라, 현실로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바로 정당이다. 대안이 될 수 있는 정치세력이 하나의 강령과 규율과 질서, 공직을 맡을 준비를 갖춘 인사와 조직으로 결속되어 있을 때 대항헤게모니(counter-hegemony)가 형성될 수 있다. 이는 단순 대립 구도를 만들어 주고, 그런 구도는 서민들이 복잡한 논리에 현혹되지 않고도, 혼란과 모호함 없이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준다. 정치 지도자도 마찬가지이다. 정치 지도자는 다수의 이익과 가치를 대변하는 기능만 하는 게 아니다. 정치적 리더십이란 시민들의 품 안에 있는 잠자는 희망을 끄집어 내고, 열정에 불을 댕기고, 폭발시키고, 결집시켜 현실의 힘으로 바꾸고, 그 힘을 비전으로 빚어냄으로써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예술이다.


4.

그러나 2008년의 한국에는 다른 선택을 꿈꾸는 ‘정치적인’ 시민도, 시민들 가슴속에 잠자고 있는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정치 지도자도, 정당도 없다. 대신 그들이 남긴 빈 공간에는 기독교, 재벌, 신문이라는 유사 정당들이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정당으로서의 신문은 정당을 위해서도, 신문을 위해서도 불행한 존재이다.
신문이 이런 괴물이 될지는 정말 몰랐다. 모든 언론이 정부통제를 받던 권위주의 시절에는 언론이 그렇게 변해갈 것이라고는 상상하기 어려웠다. 그 때는 언론이 자유를 손에 쥐기만 하면 금방 혁명이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은 분위기였다. 언론자유, 이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구체제가 붕괴되면서 자유를 얻자마자 언론은 기득권과 보수 헤게모니를 수호하는 선봉대로 재빨리 돌아섰다. 결국, 이렇게 될 것을….
그러나 세상 물정 몰랐던 필자는 경향신문 기자가 되었을 때 언론이 자유를 얻고, 제 역할만 충실히 하면 세상은 나아질 것이라고 믿었다. 아마 자유의 숨소리를 듣을 수 없었던 전두환 정권 때였기 때문에 더욱 그랬을 것이다. 그 때 모든 신문이 정부 통제를 받았지만,   경향신문은 더욱 가혹한 통제하에 있었다. 그 때의 용어로 관제언론들이었다.
경향 신문사에 들어간 때는 대학원 첫 학기를 마칠 무렵이었다. 공부를 좀 더 하고 싶다는 생각과, 생계를 위해 언젠가는 직업을 갖지 않을 수 없는 현실 사이에서 우물쭈물 하다 벌어진 사건이었다. 당시 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직업은 제한적이었다. ‘자본주의의 첨병인 은행에서 자본의 주구가 되거나 재벌기업에 들어가 정주영이나 이병철의 개가 되지는 않겠다’고 이미 마음을 정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자본을 피하는데 성공했지만, 대신 독재 권력의 도구 깊숙이 들어와 버리고 만 것이다. 당시 정세에서 경향신문에 있다는 사실은 견디기 힘든 일이었다. 물론 신문 밖의 세상도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어떤 일을 해도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자위를 했지만, 고통은 여전했다. 그 고통을 잊기 위해서였을 까, 아니면, 역사적 반동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었을까. 입사 하자마자 이 관제언론과의 대결을 일로 삼았다. ‘관제언론도 군사정권의 일부이다. 이것을 안에서 무너뜨리자.’ 나중에 알고 보니 필자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 이런 생각에 공감하는 동료 선배들이 있었고, 자연스럽게 모임이 만들어졌다. 시국을 논하며 준비하고 때를 기다렸다. 그 과정에 의미 있는 행동들도 있었다. 몇 차례의 언론 자유 성명이 그 것이다. 이어 평기자 대표 모임이 결성되고 이를 토대로 기자협의회가 조직되었으며 곧 노동조합으로 발전했다. 피가 끓는 한 창 젊은 나이, 오직 정의라고 믿는 것을 위해 뛰고 있다는 생각에 흥분되고 신명나던 시간들이었다.
그러나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니다. 절망과 비관도 주기적으로 찾아왔다. 일하겠다는 의욕도 없이, 하루하루 살아가는 재미도 느끼지 못하고 그저 식물처럼 지내야 했던 날도 많았다. 무엇 보다 기자로서 쓰고 싶은 것, 써야 할 것을 못 쓴다는 것은 견디기 어려운 일이었다. 훗날 맘껏 쓸 날을 상상하면서 자기를 일상적으로 배신하는 시간을 보상받을 것이라는 믿음을 버리지 않았지만, 매일 매일 닥치는 일을 피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간혹 가치 있는 기사를 못 쓸 바에는 안 쓰는 것도 방법이라며 버티는 경우도 있었다. 기사쓰기를 거부하거나 위에서 주문한 대로 쓰지 않기를 해보기도 했지만, 그런 문제는 인간적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주문한 이나 주문받은 자나 서로 적지 않은 마음고생을 하게 만들었다.
경향신문은 드디어 권력으로부터 독립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갖은 고생을 한 덕이었다. 그러나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은 곧 대자본으로의 종속으로 귀결되었다. 필자도 결국 그렇게 피하려고 했던 자본의 품에 안기게 되었다. 그 것은 필자에게 모욕이었다. 그러나 신문은 나아졌고, 자본과 갈등하기는 권력과의 대결 보다 열배는 어려웠다. 어쩔 줄을 몰랐다. 속으로 치밀어 오르는 것을 누르며 사는 세월이 다시 시작되었다. 그러나 외환위기로 자본은 철수했고, 그토록 바랐던 것이 찾아 왔다. 독립언론. ‘이제 우리 마음껏 신문을 만들어 보자’. 모두들 그랬다. 하지만, 우리는 홀로 남겨졌다. 준비 없이 찾은 독립을 지키는 새로운 투쟁이 시작되었다. 그 고단함은 과거의 모든 갈등과 번민, 대결과 모욕에 비해 결코 가볍지 않았다. 그리고 권력과 자본이 떠난 자리에 등장한 새로운 적과 다시 싸워야 했다. 바로 우리 자신이었다.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망칠 수 있는 세력은 오직 우리들이었다. 다시 악전고투가 시작되었다.
경향신문의 역사는 한국 현대사의 굴곡을 고스란히 따라간, 그 궤적 때문에 살아 있는 현대사라고 할 수 있다. 해방 공간에서의 창간, 이승만정권에서 가장 강력한 저항신문으로서의 활약과 폐간. 4.19혁명과 복간, 5.16 군사쿠데타와 기업인의 소유로의 전환. 전두환 정권의 등장과 관제언론. 민주화와 권력으로부터의 독립, 자본으로부터의 독립. 경향신문은 현대사의 기억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경향신문이 독립언론으로 발전해 나가는 과정 역시 정확히 민주화 과정과 일치한다. 그런 점에서 독립언론 경향신문은 민주화가 준 선물이다. 경향신문 사람들은 바로 그들이 흘린 땀과 눈물 때문에 그 선물을 받을 자격이 있다.
독립언론 11년째를 맞고 있는 2008년 경향신문은 자기의 존재를 인정받기 시작했다. 경향신문은 진실을 쓰기 위해 노력한다는 사회적 평판을 얻게 된 것이다. 필자로서는 삶과 일터의 화해가 드디어 이루어졌다고 할까.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이 구차하게 살아가고 있는 현실과 비교하면 필자는 복을 받은 것이다. 개인의 가치와 삶을 직장에서 구현하면서 살아가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를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내가 다니는 직장을 더 낳은 직장으로 만들고 싶다’는 사적 욕망을 충족하고, ‘나의 투쟁’이 승리했다는 기쁨도 여전하다. 초년병 사건기자 시절, 시위 현장에서 필자를 둘러싼 시민들이 필자에게 던진 수많은 야유 가운데 한 마디는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 “젊은 놈이 해먹을 짓이 없어서 민정당 똥구멍을 빨고 있냐?” 2008년 6월 시위 현장에서 필자와 같은 상황에 처한 경향신문의 젊은 사건기자가 있었다. 시민들이 이 기자 주변에 몰려들었다. 그리고 그들은 “경향신문 힘내라”면서 박수를 했다. 그 것은 필자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보상이었다. 아니, 한 때 필자를 괴롭혔던 이 세상에 대한 가장 통쾌한 복수였다.
신문을 변화시켜 세상을 바꾼다는 과거 한 때 꾸었던 그 모든 꿈들이 지금 헛되다 해도, 철야와 분노, 격정의 그 세월은 언제나 아름답고, 언제나 그립다. 이제 와서 분명해졌지만, 신문은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 독립언론도 마찬가지이다. 그 것은 모든 시민들이 각자 자기 자리에서 자신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다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달성할 수 없는 거대한 기획이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지식인이라면 더 말할 나위 없다. 가난한 자의 삶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  
칠레의 피노체트 군부세력에 의해 살해된 문화운동가이자 민중가수이며 저항시인인 빅토르 하라는 이렇게 말했다. “예술가란 진정한 의미에서 창조자이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야 그 본질 자체로부터 혁명가가 되는 것이다.… 그 위대한 소통 능력 때문에 게릴라와 마찬가지로 위험한 존재가 바로 예술가인 것이다.” 이제 게릴라니 혁명가 따위니 하는 것은 사라져 버렸다. 그러나 우리는 알아야 한다. 예술가든 지식인이든 소통 능력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5.

이 책은 필자가 기자로서 내는 첫 번째의 것이기는 하지만, 24년간의 기자 생활을 정리하는 의미를 띠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정리할 만큼 남긴 것도 없고, 24년을 기록하기에 이 책이 적당한지도 모르겠고, 어디에서 인생을 매듭지을지 아직 갈피를 못 잡고 있기 때문이다. 여전히 24년 전 그대로 라는 생각도 들고, 앞으로는 정말 전환기를 맞을 수 있을 만큼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그걸 누가 장담하겠는가. 정리는 미루어두는 게 좋을 것 같다.
그러나 필자를 가르쳐 주고 도와주고, 격려해준 분들의 이름을 불러보는 것으로 필자의 인생의 한 조각은 정리해야겠다. 공부와 인생의 스승인 서진영 최장집 선생님에게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 독립언론의 수레바퀴를 굴리다 그 바퀴에 치인 고 이성수 이상문 정요섭 선배의 영전에 독립언론 경향신문 전체를 바치고 싶다. 악조건에서 사투를 하고 있는 경향신문 여러분들, 좋은 책을 낸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는 후마니타스 식구들, 남편과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있는 박은영, 아빠가 필요할 때 자리에 없었다는 뼈아픈 기억을 되새겨주는 수련이, 가을이에게 존경과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드린다.
그리고 다른 세상을 꿈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땀 흘리고 있는 사람들, 이 체제로부터 고통받고 있는 이름 없는 수많은 사람들, 익명의 그들을 여기에 기록하고 싶다. 왜냐하면, 그들이야 말로 변화가 왜 필요한지 알려주는 변화의 전령사이자 그 주체이며, 이렇게 책이 될 만큼 많은 말을 하게 만든 이들이기 때문이다.


green
n one or two rooms A time of change in the Knights Market WatchBvlgari watches are so sophisticated and modern style can be easily distinguished and are also high standards of Swiss watchmaking http://www.hatwatches.com/Replica-Pens.html http://www.hatwatches.com Lowest Price $6300 Replica Rolex watches has been producing desirable high-end watches sold more than 50 years http://www.hatwatches.com/Panerai.html The famous Rolex causes must be one of the most replicated brands on the market ensure replica Rolex watches from any reliable shop the best value for your hard earned money and guarantee you a great satisfaction The cages made of genuine leather and stainless steel seems to be a copy of the Omega watch longevity and 2011-04-12
11:39:53

수정 삭제
Alyssa
ated as a symbol of the brand's first store in Madrid http://www.hatwatches.com/Chopard.html http://www.hatwatches.com/Rolex.html Spain The 400-square-foot store opened in December 2008 Located in a prestigious area of Madrid http://www.hatwatches.com/Vacheron-Constantin.html in the heart of Salamanca districtThe Don Ramon Chronograph Audemars Piguet launches a new line of watches exclusively for the store brand of Madrid available The charismatic timepiece created in a powerful version of the male and female an elegant version The aesthetics of design and innovation Audemars Piguet Don Ramon is a hot clock the spirit of Latin styles The case is formed in 18-karat rose gold and measures 42 mm in diameter for the male version and 37 mm diam 2011-04-12
11:05:47

수정 삭제
carter
http://www.aidwatches.com/ferrari-watches.html Bay here See Space watches on Amazon here US Auctions Australian Auctions Austrian Auctions Belgian Auctions Canadian Auctions French Auctions German Auctions Indian Auctions Irish Auctions Italian Auctions Dutch Auctions Polish Auctions Spanish Auctions Swiss Auctions UK Auctions Best Match Time ending soonest Time http://www.aidwatches.com/breitling-watches.html breitling http://www.aidwatches.com/cartier-watches.html newly listed Price http://www.aidwatches.com/rolex-watches.html lowest first Price highest first Price + Shipping lowest first Price + Shipping highest first Romain Jerome Titanic Tourbillon with Pink GoldUS ROMAIN JEROME TITANIC DNA T http://www.aidwatches.com/movado-watches.html 2010-11-24
19:46:15

수정 삭제
ugg boots
http://www.bootspay.com/ugg-classic-tall-boots.html http://www.bootspay.com/ugg-classic-mini-boots/genuine-ugg-classic-mini-5854-boots-in-chestnut.html se afflictions from your life http://www.ujjboots.com.com/ugg-classic-tall-boots/genuine-ugg-classic-tall-5815-boots-in-chestnut.html Forget the gimmicks http://www.bootspay.com/ugg-kids-boots.html Get the FACTS you need to know to get rid of your candida infection fast and forever!Now that winter is finally over isnt it fantastic to go out and enjoy the warm weather and give our feet a chance to breathe No more confining winter shoes its time to break out the flip flops and sandals! But do you have to wear flip flops or sandals with no support in order to be stylish Absolutely not! Check out our new Orthaheel products! Designed by podiatrists http://www.ujjboots.com.com/ugg-nightfall-boots.html 2010-09-03
00:14:14

수정 삭제
boots
http://www.bootspay.com/ugg-classic-tall-boots/genuine-ugg-classic-tall-5815-boots-in-chocolate.html rley Davidson Boots Polish your pair of boots often http://www.ujjboots.com.com/ugg-ultra-short-boots.html http://www.ujjboots.com.com/ugg-classic-mini-boots.html http://www.bootspay.com/ugg-classic-cardy-boots.html Make your boots weather resilient by using a rain and stain repellant So now that you know about the various types of Harley Davidson boots and the methods to take good care of them you cant wait to get your hands on one of them right So what are you waiting for Go grab your pair and flaunt it off with your signature n For more info http://www.ujjboots.com.com/ugg-nightfall-boots/genuine-ugg-nightfall-5359-boots-in-chestnut.html visit outbackleather and see what fine goods they have there like a variety of any type of womens harley dav 2010-09-03
00:09:12

수정 삭제
replica watches
http://www.replicamen.com watches certificate A great degree of skilled artisanship and specialized thinking goes into the designing of the Rolex replica http://www.replicamen.com The Rolex replica is famous world over because of the persistent effort that goes into each piece by the laborious craftsmen http://www.replicamen.com/u_boat-watches.html What motivate the people to buy a Rolex replica watch is the price http://www.replicamen.com/breguet-watches.html http://www.replicamen.com/cartier-watches.html cartier and the value for the money This new variety of the 2010-07-24
12:42:12

수정 삭제
fake chanel
One should always check before buying since these are the replicas and not the original bags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men-bags.html http://www.handbagsmine.com http://www.handbagsmine.com/fake-chanel-wallets.html Therefore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men-bags.html do not waste your money thinking that you are buying an authentic Juice Couture bag be sure to check every detail before the purchase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men-wallets.html The best way to avoid any type of rip off is to purchase from the original Juicy Couture outlet since this is the easiest way to reduce the risk of fraud 2010-07-20
16:55:17

수정 삭제
fake chanel
or perhaps some other aspect of it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travel.html http://www.handbagsmine.com/fake-gucci-handbags.html then you should probably be able to customize it to your tastes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men-travel.html Imagine being able to find something customized with a designer label on This is something that is only possible in the world of imitation bags Hence http://www.handbagsmine.com/fake-louis-vuitton-men-travel.html http://www.handbagsmine.com with some effort and hard shopping you can perhaps find the kind of bag that you would like and is suited for your tastes The other thing 2010-07-20
16:51:50

수정 삭제
breitling
his Japanese movement Audemars Piguet Royal Oak Offshore http://www.replicamen.com/rolex-watches.html replica rolex SKU1546 The Royal Oak Offshore SKU1546 watch is a very stylish watch with a white dial http://www.replicamen.com/breitling-watches.html The bluish steel watch case and the brown leather strap make the watch extremely trendy The watches come with screws on the bezel that are used to hold the bezel with the watch case and is an element of design The checkered design on the face of the watch is lovely The solid steel looks of the watch is what attracts most customers http://www.replicamen.com/rolex-watches.html replica rolex http://www.replicamen.com/ferrari-watches.html http://www.replicamen.com/rolex-watches.html 2010-07-19
11:47:47

수정 삭제
replica watch
http://www.replicamen.com watches http://www.replicamen.com watches sellers during the seasonal sales http://www.replicamen.com/parmigiani-watches.html Omega Devile- SKU1573 This is a remarkable replica watch that has created waves among the people who show some consciousness towards the fashionable watches without making any compromise with quality and standard This watch is loaded with remarkable features that make it very special http://www.replicamen.com/hublot-watches.html It is graded as 1A Replica watch which is considered as http://www.replicamen.com/breitling-watches.html 2010-07-19
11:44:18

수정 삭제
rolex
http://www.watchesday.net Zinex watches are quite large for the room that appreciates at a distance Weighing in at 47mm it packs a punch as always limited to approximately 100 pieces Referring your friends wondering where and how you got something different is half the fun of buying watches It turns heads a nice offer for a young company on the watch movement CTWG Stroke The high category the chronograph 25 jewels automatic mechanical wind rotor balance Glucydur http://www.replicamen.com/cartier-watches.html http://www.watchesday.net/omega-watches.html Anti http://www.watchesday.net/breitling-watches.html magnetic Dynoflex spring ball bearing Rotor wind http://www.watchesday.net 2010-07-12
01:16:56

수정 삭제
replica watches
one of a limited edition of just five examples Estimation CHF 25000 C 35000 Japanese pocket watch A very interesting large silvercased Japanese pocket watch made at the end of the 18th century Estimation CHF 15 http://www.watchesday.net/cartier-watches.html 000 C 20000 Preview Exhibitions MILAN 911 April 2010 http://www.replicamen.com 10 am to 7 pm http://www.replicamen.com/omega-watches.html During the exhibition a Silent Sale will also take place Patrizzi & Co Auctioneers Srl Via Monte di Piet http://www.watchesday.net http://www.watchesday.net 2010-07-12
01:15:30

수정 삭제
이경영
한국정치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는 고전 정치 철학자는? (동양과 서양), 한국 현실에 부합하는 진보정당의 구체적 상은 ? 최장집 교수님, 박상훈 주간님을 제외하고 한국 정치학자/사회과학자 중 주목할 만한 이는 ? 2008-11-03
22:49:48

수정 삭제
이승우
68혁명과 촛불의 비교. 촛불의 가장 큰 결점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은? (독자들입장에선 궁금할지 모르지요) 2008-10-31
17:13:12

수정  
김용운
취재를 통해 만나면서 좋은 정치가로 여기는 기준이 있는지. 투표에 참여하는 선거권자에게 좋은 정치가를 고르는 기준으로 해 줄 말. 젊은세대의 정치 무관심에 대한 생각, 대안.(혹시 무관심하지않다고 생각할가?) - 이런질문 어떨가요. 2008-10-29
17:35:04

수정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130 편집일기
  외래어 표기 확인   2
 주홍
4438 2008-10-14
129 편집일기
  나폴레옹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17
 주홍
4925 2008-10-16
128 편집일기
  [절반의 인민주권] 제목과 관련하여   1
 박상훈
4459 2008-10-27
편집일기
  널리 의견을 구함   15
 박상훈
4592 2008-10-29
126 편집일기
  <절반의 인민주권>을 출간하며...   6
 끄로마뇽
5553 2008-10-29
125 편집일기
  한국정치 문답   7
 박상훈
4638 2008-11-03
124 편집일기
  의무, 복종, 준법/순응의 문제와 번역어 선택의 어려움   309
 펀짱
15171 2008-11-10
123 편집일기
  준법, 복종, 종속 2탄   2
 펀짱
16716 2008-11-11
122 편집일기
  캄뷔세스왕의 재판 그리고 guilty of prevarication   1
 펀짱
4984 2008-11-15
121 편집일기
  새 시리즈를 기획하려 함   1
 박상훈
4288 2008-11-24
120 편집일기
  [노동조합,이렇게 하면 잘 할 수 있다] 시리즈 
 박상훈
4913 2008-12-02
119 편집일기
  독자 편집위원으로부터 온 답장   9
 박미경
4084 2008-12-02
118 편집일기
  [직장인 시리즈]의 첫 책으로 딱 적합한 책의 출발   9
 박상훈
5073 2008-12-11
117 편집일기
  오디오북, 소금꽃나무   3
 펀짱
5019 2008-12-19
116 편집일기
  와이키키 브라더스, 도비라의 편집자 주 내용   56
 박상훈
4213 2008-12-21

[1] 2 [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