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김진숙)

2010-02-01 11:17:43, Hit : 5015

작성자 : 펀짱
http://www.vop.co.kr/2010/01/30/A00000280645.html


------------


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전문)

스물 한 살, 그때 저는 아저씨들이 보고 싶어 회사에 왔습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출근했고 지각, 결근 한 번 안 했고 특건 한 번 안 빠졌습니다. 쥐가 빠진 물에 살얼음 낀 도시락을 말아먹으면서도 버틸 수 있었던 건 그 밥을 함께 먹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고. 철판에 두 다리가 깔려 입원을 했다가도 되돌아 올 수 있었던 것도 주전자에 죽을 끓여다 주셨던 아저씨들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콩두유를 사들고 오셔서 제발 한 모금만 마시라던 마음. 따뜻한 문자를 보내주시는 마음. 기나긴 편지를 써주신 마음. 무릎을 꿇고 단식을 풀라고 울던 마음. 저를 염려하시고 걱정하시는 그 깊은 마음들을 제가 왜 모르겠습니까.

저들은 여전히 30% 구조조정을 말하고 희망퇴직, 단협개악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들은 울산, 다대포, 율도의 폐쇄와 급기야는 영도의 폐쇄 내지는 축소, 플랜트 사업 등으로의 업종 전환으로 이어지겠지요.

이걸 막아내지 못한다면 우린 필연적으로 하청으로 떠돌 것이고 이미 하청인 노동자들은 어디로 갈까요.
제 하나 밖에 없는 동생이 노숙자로 길에서 죽었습니다.

수백 번 저를 넘어지게 하고 수천 번 저를 일으켜 세웠던 동지 여러분. 저의 뜻이 왜곡되는 모멸감을 이기기 힘들어 단식 6일 째 마음의 위기를 겪었고 14일 되는 날 몸의 위기를 넘었습니다. 단식 16일만에 처음으로 여러분들과 마주서면서 마치 상사병을 앓던 사람이 연인을 만난 듯 다시 일어섰습니다.

사주신 콩두유는 승리하면 먹겠습니다.
16일 동안 정문과 신관 사이를 한 번도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그렇게 여러분들 곁에 있겠습니다. 승리하는 날까지…

단식 17일째
해고자 김진숙 올림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130 편집일기
  최근 판권 계약을 마무리한 책 그리고 옮긴이 추천   53
 펀짱
8987 2009-09-11
129 편집일기
  2009 하반기 출판계 동향(교수신문) 
 펀짱
5127 2009-09-03
128 편집일기
  비판적 실재론과 로이 바스카   18
 펀짱
26837 2009-12-04
127 편집일기
  봄은 만인에게 평등했는가/봄이 오면 무얼 하고 싶으세요   24
 펀짱
10261 2010-01-15
126 편집일기
  역자를 모십니다   4
 펀짱
6618 2010-01-18
125 편집일기
  애덤 스미스의 오류: 던컨 폴리의 경제학사 강의(가제) 
 펀짱
5592 2010-01-18
124 편집일기
  콩국 한 그릇(김지도)   1
 펀짱
4134 2010-01-18
123 편집일기
  민주주의 모델 제목 및 본문 편집과 관련해 
 펀짱
5109 2010-01-21
122 편집일기
  우리는 모두 초파리가 아닌가~   40
 펀짱
4941 2010-01-21
121 편집일기
    4장 직접민주주의와 정치의 종식 도비라   3
 펀짱
5578 2010-01-21
120 편집일기
  헬드 책 제목에 대한 고민들   4
 펀짱
4801 2010-01-26
편집일기
  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김진숙) 
 펀짱
5015 2010-02-01
118 편집일기
  민주주의의 모델들(옮긴이 후기)   2
 펀짱
5391 2010-02-09
117 편집일기
  민주주의 모델들 출간 안내   4
 펀짱
5296 2010-01-21
116 편집일기
  알튀세르 20주기 심포지엄   2
 펀짱
7407 2010-08-17

[1] 2 [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