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의 반격 그 이후 『신자유주의의 위기』

2014-07-23 10:50:40, Hit : 2562

작성자 : 관리자
- File #1 : 신자유주의(입체표지).jpg(193.7 KB), Download : 37

1. 마르크스주의적 입장에서 신자유주의의 기원과 위기,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일관되게 서술하고 있다. 여기서 이 책의 저자인 제라르 뒤메닐과 도미니크 레비는 신자유주의를 “소수에 이롭고 다수에 해로운 약탈적 체제”로 규정한다. 신자유주의가 지배계급의 소득과 부를 회복하고 미국 경제의 우월성을 공고히 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이런 성과는 대다수 미국인과 세계 다른 지역의 희생을 대가로 이뤄졌을 뿐 아니라, 성장률 역시 이전 시기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렀음을 지적한다. 특히, 이를 분석함에 있어, 뒤메닐․레비는 자산 소득에서의 불평등은 물론, 임금 소득에서의 불평등, 특히 상위 자본가 계급과 관리자 계급에게 돌아가는 고임금이 미친 파괴적 효과를 밝히고 있다.
이는 신자유주의의 위기로 표현되는 금융 위기와 미국 거시 경제의 불안정이 미치는 전 세계적 파급효과에 대한 일관된 이해에 더해, 신자유주의가 초래한 사회적 양극화의 원인을 자산 소득의 불평등은 물론이고, 토마 피케티가 놓치고 있는 상위 자본가 계급와 관리자 계급의 고임금 추구라는 측면에서 고찰하고 있다.

2. 뒤메닐과 레비는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에 기반을 두고 있으면서도, 오늘날의 현실을 분석하기 위해 마르크스의 경제․ 사회 이론에 대한 현대화를 주도하고 있는 대표적인 연구자들이다. 특히, 마르크스주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생산관계나 계급들에 대한 명제들을 현대적인 관점에서 수정하고 재정식화하고 있는데, 이 책에서도 이들은 신자유주의를 단순히 기술 발전의 자연스러운 결과 혹은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에 따른 필연적 산물이 아님을 밝히고, 그 안에서 작동하고 있는 계급 형세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며, 이를 통해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를 비판할 수 있는 중요한 관점을 제시한다. 계급 형세와 관련해서도, 전통적인 자본가-노동자라는 대쌍구조를 정정해, 자본가-관리자-노동자라는 세 가지 계급의 계급 형세에 대해 논하고 있다. 이는 특히, 20세기 초반기에 미국에서 시작된 관리주의 혁명이 미친 장기적 영향력에 대한 관심과 비판에 기반을 두고 있다.
- 이와 관련해, 저자들은 피케티가 옹호하고 있는 능력주의 사회에 대한 비판적 관점을 제시하고 있는데, 자본주의적 관계를 넘어 좀 더 민주적인 사회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전문가와 관리자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능력주의적 위계 관계’ 또한 우리가 넘어서야 하는 지점임을 강조한다.

3. 위기 이후의 사회에 대한 전망과 관련해, 저자들의 입장은 단기적으로는 부정적인,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열려 있다. 한때 자본주의의 주기적 위기는 통상 자본주의의 궁극적 위기와 동일시되기도 했으며, 위기에 대한 진단은 자본주의 파국론의 이론적 토대로 기능하곤 했다. 하지만 이와 같은 파국론은 현실 정세에 대한  분석에서 자기 파괴적인 영향을 미쳤음을 부정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자본주의의 위기를 이윤율의 위기라는 관점에서 파악해 온 저자들은, 이 번 책에서, 이와 같은 파국론의 성급한 진단에 맞서, 이윤율이 하락한다는 주장 그 자체만으로는 아무것도 설명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다시 말해, 이윤율의 하락이 거시 경제는 물론이고, 당시의 계급 형세(계급 간 힘 관계) 속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저자들은  규범적이고 이데올로기적 분석에 앞서, 냉철한 현실 분석이 중요함을 역설한다.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124 신간이야기
  자유인 인터뷰 북트레일러~ 
 윤상훈
2705 2013-04-12
신간이야기
  자본의 반격 그 이후 『신자유주의의 위기』 
 관리자
2562 2014-07-23
122 신간이야기
  인권의 문법 [한국출판문화상] 수상 저자 인터뷰   58
 박상훈
6950 2009-07-08
121 신간이야기
  이어지는 신간! 개봉박두! <만들어진 현실>   50
 끄로마뇽
5441 2009-06-30
120 신간이야기
  이소선 책에 도움 주신 분들께   1
 박미경
4757 2008-11-25
119 신간이야기
  이대근-저자소개   5
 박상훈
4376 2009-01-09
118 신간이야기
  이대근 지음,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위하여] 서문   38
 박상훈
5236 2009-01-28
117 신간이야기
  역자가 말하는 <거부권 행사자>의 의미   6
 끄로마뇽
6167 2009-09-22
116 신간이야기
  에두아르도 갈레아노의 <시간의 입>이 곧 나옵니다.   18
 윤상훈
4314 2011-06-21
115 신간이야기
  언론에서 본 '거리로 나온 넷우익' 
 관리자
3934 2013-06-10
114 신간이야기
  암흑의 대륙 책 추천사   25
 박상훈
5172 2009-05-13
113 신간이야기
  아르헨티나에서 벌어진 스캔들....에 대해 아시는 분 ^^   45
 펀짱
23336 2008-09-22
112 신간이야기
  신간 <노동계급 형성과 민주노조운동의 사회학> 리뷰.   13
 未貞
3728 2011-07-19
111 신간이야기
  쉿, 근간 <나는 라말라를 보았다>와 바렌보임의 베토벤 
 끄로마뇽
3937 2011-07-21
110 신간이야기
  손낙구를 주목하라   42
 박상훈
6208 2010-02-08

[1] 2 [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