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앙] 폴 긴스버그와의 대담

2009-06-08 16:06:07, Hit : 4957

작성자 : 끄로마뇽
후마니타스에서 내년 초에 출간될 Italy and Its Discontents와 A History of Contemporary Italy, Society and Politics, 1943-1988의 저자인 폴 긴스버그의 대담이 실렸네요.
편집자 들어가는 말만 올립니다. 링크된 주소를 눌러 일독해 보세요....

-------------------------

아래는 피렌체 대학의 유럽현대사 담당 교수인 폴 긴스버그가 아일랜드의 좌파 저널 <Irish Left Review>와 가진 대담을 번역한 것이다. 긴스버그 교수는 본래 영국 출신으로, 이탈리아 현대 정치사와 정당 정치에 대한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그 자신 적극적인 좌파 정치운동가이기도 하다.

그의 대표작인 『이탈리아 현대사』는 연말쯤 후마니타스 출판사를 통해 한국어판이 나올 예정이다. 아래 대담은 그의 최근작 『민주주의: 위기와 갱신』을 화제로 삼고 있는데, 이 책의 주제 자체가 현대 민주주의에 대한 진단, 좌파 정치 문화의 갱신인지라, 지금 우리의 고민과도 직결된 내용이 많다.

특히 작년 촛불운동으로 촉발된 대의 민주주의와 직접 민주주의의 문제, 정당운동과 대중운동의 문제가 지구 저편에서도 역시 화두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일부 내용은 분량상 번역에서 제외했음을 밝힌다. - 역자 주


대담 내용

http://www.redian.org/news/articleView.html?idxno=14141


박종석
'연방정치교육원' 은 시민들에게 민주주의 정치교육을 실시하는 도이칠란트의 국가기관이지요.

장석준씨의 번역문들은 언제나 오류들을 발견할 수 있더군요. 설마 장석준씨가 이 도서들을 번역하지는 않겠지요?
2009-06-09
01:27:25

수정  
박종석
'민주주의 형성 센터': '연방정치교육원' 의 처절한 오역입니다. 2009-06-09
01:26:13

수정  
끄로마뇽
인터뷰 아래에 이런 글이 있네요.
"연방정부 조직 중 하나인 ‘민주주의 형성 센터’가 제 책의 독일어판을 채택해서 5천부를 자체 발간하고 정부 기관에 무료 배포했어요." "네. 저는 정말, 정말 기뻤습니다. 왜냐하면 제 책은 눈치 보며 할 말 못할 말 가리는 책이 아니니까요. 독일어판 판권을 소유한 바겐바흐 사도 기뻐했지요. 덕분에 상당한 만족감과 함께 희망을 느낄 수 있었어요." 호... 공감이 가는 대목이여요... ㅋㅋ
2009-06-08
16:18:28

수정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신간이야기
  [레디앙] 폴 긴스버그와의 대담   3
 끄로마뇽
4957 2009-06-08
78 신간이야기
  <냉전의 추억 2> 일본의 저항가요가 된 <임진강>   24
 끄로마뇽
12550 2009-06-01
77 신간이야기
  [혁명 이후를 말한다] <한낮의 어둠>   20
 끄로마뇽
5194 2010-03-23
76 신간이야기
  [대한민국 정치 사회 지도] '서민판'을 출간합니다~ 
 끄로마뇽
5001 2010-04-28
75 신간이야기
  [한낮의 어둠 서평] "너는 어느 편이냐고 묻는 자들"   2
 끄로마뇽
5791 2010-09-26
74 신간이야기
  박찬표, <한국의 48년 체제>(근간)에서... 
 끄로마뇽
4844 2010-10-15
73 신간이야기
  <정치가 우선한다> 역자와 연평도 사건   3
 끄로마뇽
4918 2010-11-29
72 신간이야기
  <신간안내> 정치의 발견: 정치에서 가능성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치학 강의 
 끄로마뇽
4627 2011-01-13
71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1> 가장 보편적인 생물   6
 끄로마뇽
4770 2011-04-21
70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1
 끄로마뇽
4316 2011-04-22
69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3> 곱등이 친구 연가시 
 끄로마뇽
4877 2011-04-27
68 신간이야기
  출간 임박! <기생충, 우리들의 오래된 동반자>   25
 끄로마뇽
5028 2011-05-03
67 신간이야기
  쉿, 근간 <나는 라말라를 보았다>와 바렌보임의 베토벤 
 끄로마뇽
3854 2011-07-21
66 신간이야기
  근간 소개, <법과 싸우는 사람들> 
 끄로마뇽
3762 2011-08-10
65 신간이야기
  [따끈따끈 신간] 이주...그... 먼... 길... 
 끄로마뇽
3144 2012-04-18

[1][2][3][4] 5 [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