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김진숙)

2010-02-01 11:17:43, Hit : 4995

작성자 : 펀짱
http://www.vop.co.kr/2010/01/30/A00000280645.html


------------


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전문)

스물 한 살, 그때 저는 아저씨들이 보고 싶어 회사에 왔습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출근했고 지각, 결근 한 번 안 했고 특건 한 번 안 빠졌습니다. 쥐가 빠진 물에 살얼음 낀 도시락을 말아먹으면서도 버틸 수 있었던 건 그 밥을 함께 먹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고. 철판에 두 다리가 깔려 입원을 했다가도 되돌아 올 수 있었던 것도 주전자에 죽을 끓여다 주셨던 아저씨들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콩두유를 사들고 오셔서 제발 한 모금만 마시라던 마음. 따뜻한 문자를 보내주시는 마음. 기나긴 편지를 써주신 마음. 무릎을 꿇고 단식을 풀라고 울던 마음. 저를 염려하시고 걱정하시는 그 깊은 마음들을 제가 왜 모르겠습니까.

저들은 여전히 30% 구조조정을 말하고 희망퇴직, 단협개악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들은 울산, 다대포, 율도의 폐쇄와 급기야는 영도의 폐쇄 내지는 축소, 플랜트 사업 등으로의 업종 전환으로 이어지겠지요.

이걸 막아내지 못한다면 우린 필연적으로 하청으로 떠돌 것이고 이미 하청인 노동자들은 어디로 갈까요.
제 하나 밖에 없는 동생이 노숙자로 길에서 죽었습니다.

수백 번 저를 넘어지게 하고 수천 번 저를 일으켜 세웠던 동지 여러분. 저의 뜻이 왜곡되는 모멸감을 이기기 힘들어 단식 6일 째 마음의 위기를 겪었고 14일 되는 날 몸의 위기를 넘었습니다. 단식 16일만에 처음으로 여러분들과 마주서면서 마치 상사병을 앓던 사람이 연인을 만난 듯 다시 일어섰습니다.

사주신 콩두유는 승리하면 먹겠습니다.
16일 동안 정문과 신관 사이를 한 번도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그렇게 여러분들 곁에 있겠습니다. 승리하는 날까지…

단식 17일째
해고자 김진숙 올림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70 편집일기
  캄뷔세스왕의 재판 그리고 guilty of prevarication   1
 펀짱
4980 2008-11-15
69 편집일기
  통일 독일의 사회정책과 복지국가 _황규성   6
 관리자
4988 2011-04-06
68 편집일기
  역자 인터뷰: 『정치체에 대한 권리』 (발리바르 지음)의 옮긴이 진태원 
 관리자
4989 2011-11-15
편집일기
  저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일 조합원 동지 여러분’(김진숙) 
 펀짱
4995 2010-02-01
66 편집일기
  석궁사건, 제목   21
 박상훈
5000 2009-06-05
65 편집일기
  오디오북, 소금꽃나무   3
 펀짱
5016 2008-12-19
64 편집일기
  8월 말~9월 출간 일정입니다.   12
 끄로마뇽
5060 2009-08-24
63 편집일기
  [인터뷰] 『한국 진보 정당 운동사』조현연 박사 
 관리자
5067 2009-12-08
62 편집일기
  [직장인 시리즈]의 첫 책으로 딱 적합한 책의 출발   9
 박상훈
5069 2008-12-11
61 편집일기
  디자인__권력의병리학(외주)   30
 서진
5075 2009-02-23
60 편집일기
  민주주의 모델 제목 및 본문 편집과 관련해 
 펀짱
5075 2010-01-21
59 편집일기
  존 메이너드 케인즈-언론사 서평보기   87
 머털이
5081 2009-02-24
58 편집일기
  2009 하반기 출판계 동향(교수신문) 
 펀짱
5102 2009-09-03
57 편집일기
  블랙웰 출판사의 슈메이커 교수 관련 웹페이지   1
 윤상훈
5133 2010-10-21
56 편집일기
  제1회 판타스틱항우울출판제에서 편집자 인터뷰~   11
 관리자
5134 2008-09-02

[1][2][3][4][5] 6 [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