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기다려온신간]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

2012-05-08 13:29:04, Hit : 3068

작성자 : 이진실
- File #1 : 헤게모니_책등.jpg(275.4 KB), Download : 91
원래크기로보기

포스트-마르크스주의의 시작을 알렸던
라클라우와 무페의 저주받은 걸작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 2001년판 출간!!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은 1985년 처음 출간된 이후 줄곧 영미권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수많은 이론-정치적 논의의 중심에 있었다. 그 이후 지금까지 현대 세계에는 많은 변화들이 있었다. ……최근에 일부는 이렇게 외치고 있다. “계급투쟁으로 돌아가라.” 그들은 좌파가 문화적 쟁점들과 너무 밀접하게 동일화되어 왔으며 경제적 불평등에 대항하는 투쟁을 포기해 왔다고 주장한다. 그들에 따르면, 지금은 ‘정체성 정치’에 대한 강박을 떨쳐 버리고 노동계급의 요구에 다시 귀 기울여야 하는 때이다. 이런 비판을 우리는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 좌파 정당들이 노동자들을 희생시키고 주로 중간계급들과 관계를 맺으며 발전해 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신자유주의에 대한 대안을 구상해 내지 못한 무능력과 ‘유연성’이라는 명령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했기 때문이지, ‘정체성’이라는 쟁점에 심취했기 때문이 아니다.……이 책의 중심적인 신념 가운데 하나는, 여러 종속 형태들에 대항하는 다양한 민주주의 투쟁들 사이에 등가 사슬을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남성 우월주의, 인종주의, 성적 차별에 대항하고 환경을 보존하려는 투쟁들이 새로운 좌파 기획에서 노동자들의 투쟁과 접합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에 유행하는 용어법으로 말하자면, 우리는 좌파가 ‘재분배’와 ‘인정’이라는 쟁점을 모두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것이 우리의 ‘급진적이고 다원적인 민주주의’가 의미했던 바이다.……여러 가지 종속 형태에 저항하는 다양한 민주주의 투쟁들 사이에 등가 사슬을 구축하려 할 경우, 우리는 반드시 경계를 확립하고 대적자를 정의해야 할 뿐만 아니라 무엇을 위해 싸우고 있는지, 어떤 사회를 건설하길 원하는지에 대해서도 알아야 한다. 이를 위해 좌파는 권력관계의 본성과 정치의 동역학에 관해 적합한 인식을 획득해야 한다. 문제는 새로운 헤게모니의 구축이다. 따라서 우리의 구호는 이것이다.
“헤게모니 투쟁으로 돌아가라”

- 2판 서문 중에서


이진실
이번에는 축복만이 가득하길!! 2012-05-09
12:14:59

수정  
끄로마뇽
저주받은 걸작! ㅋㅋㅋㅋㅋ 2012-05-09
11:30:50

수정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281 신간이야기
  최고의 정치학자 3권 완간   1
 이진실
3656 2012-09-21
280 편집일기
  <다운사이징 데모크라시> 마무리 중... 
 끄로마뇽
3236 2012-09-19
279 편집일기
  마녀와 만났습니다! 
 끄로마뇽
2837 2012-09-03
278 편집일기
  [이너뷰] 책읽는 대한민국? 노동운동 없이는 불가능! 
 끄로마뇽
2807 2012-08-13
277 신간이야기
  <신간소개> 가난한 사람들도 여가를 가져야 한다는 생각은... 
 끄로마뇽
3419 2012-07-09
276 신간이야기
  난독증 치료의 신약, <마녀의 연쇄독서>   1
 끄로마뇽
3572 2012-07-03
신간이야기
  [오래기다려온신간] 헤게모니와 사회주의 전략   2
 이진실
3068 2012-05-08
274 신간이야기
  [따끈따끈] 법률가의 탄생: 사법 불신의 기원을 찾아서... 
 끄로마뇽
3296 2012-04-20
273 신간이야기
  [따끈따끈 신간] 이주...그... 먼... 길... 
 끄로마뇽
3023 2012-04-18
272 신간이야기
  [신간소개] 그들은 어떻게 최고의 정치학자가 되었나 1, 2 
 이진실
3460 2012-03-06
271 편집일기
  <부러진 화살> 작가 서형 인터뷰 
 끄로마뇽
3656 2012-01-26
270 편집일기
  2012년 후마니타스   1
 펀짱
4288 2012-01-10
269 편집일기
  르뽀 <부러진 화살> 다시 보기 
 끄로마뇽
6529 2012-01-06
268 편집일기
  자랑 좀 하겠습니다 
 끄로마뇽
3726 2012-01-04
267 편집일기
  [저자와의 만남] 소금꽃나무 김진숙 지도위원   1
 이진실
3782 2011-12-20

[1][2][3][4][5] 6 [7][8][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