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2011-04-22 13:11:10, Hit : 4217

작성자 : 끄로마뇽
집이라는 한 장소에 고정되어 살아가는 애벌레는 필연적으로 자신의 주위에 대변 더미를 쌓아 가기 마련이다. 쌓인 대변 더미는 미관상 좋지 않다는 단점 이외에도 위생을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기생 말벌을 끌어들이는 후각적‧시각적 지표가 될 수 있다. 많은 기생 말벌들이 애벌레의 배설물을 후각적 지표로 사용하여 숙주를 찾아낸다.
...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배설물 발사’ 행위다. 배설물 발사 행동은 잎을 말아 집을 만드는 애벌레들에서 주로 발견된다. 애벌레들은 항문 부위에 단단한 볏이 있는데, 평소에는 볏이 항문을 막고 있다가 배설할 때가 되면 압력을 통해 단단한 배설물을 멀리 날려 보낸다. 지금까지의 관찰 결과에서는 수 센티미터에 불과한 애벌레가 초속 1.3미터로 자기 몸의 40배에 달하는 거리인 153센티미터까지 대변을 날려 보낸 기록이 있다. 사람으로 치자면 순수하게 항문의 힘만으로 약 70미터 거리에 대변을 날려 보내는 것과 비슷하다(Weiss 2003). 만약 사람에게 이런 기생 말벌이 있어 인간이 70미터 거리까지 대변을 날려 보내도록 진화했다고 상상해 보자. 엄청난 광경이 되지 않을까?


Cherry
So that's the case? Quite a reevltaion that is. 2011-12-02
10:44:46

수정 삭제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251 한 줄 인용
  <시간의 목소리>에서_ 4. "상실"   14
 윤상훈
4377 2011-07-25
250 한 줄 인용
  <시간의 목소리>에서_ 3. "맥주"   2
 윤상훈
4149 2011-07-22
249 편집일기
  [근간 맛뵈기] 다운사이징 데모크라시   3
 끄로마뇽
4093 2011-07-21
248 신간이야기
  쉿, 근간 <나는 라말라를 보았다>와 바렌보임의 베토벤 
 끄로마뇽
3751 2011-07-21
247 한 줄 인용
  <시간의 목소리>에서_ 2. "밤의 지하실"   7
 윤상훈
4156 2011-07-19
246 신간이야기
  신간 <노동계급 형성과 민주노조운동의 사회학> 리뷰.   13
 未貞
3549 2011-07-19
245 신간이야기
  <시간의 입> → <시간의 목소리>가 곧 나옵니다.   9
 윤상훈
4517 2011-07-18
244 편집일기
  『소금꽃나무_한정 특별판』을 출간하며... 
 관리자
3940 2011-07-05
243 한 줄 인용
  <시간의 입>에서_ 1. "폭우"   7
 윤상훈
4492 2011-06-23
242 신간이야기
  에두아르도 갈레아노의 <시간의 입>이 곧 나옵니다.   18
 윤상훈
4140 2011-06-21
241 신간이야기
  출간 임박! <기생충, 우리들의 오래된 동반자>   25
 끄로마뇽
4854 2011-05-03
240 편집일기
  학생인권조례 서명 동참을   3
 펀짱
3607 2011-04-29
239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3> 곱등이 친구 연가시 
 끄로마뇽
4761 2011-04-27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1
 끄로마뇽
4217 2011-04-22
237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1> 가장 보편적인 생물   6
 끄로마뇽
4683 2011-04-21

[1][2][3][4][5][6][7] 8 [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