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근-저자소개

2009-01-09 16:28:04, Hit : 4367

작성자 : 박상훈
이대근
이대근은 경향신문에서 꼬박 22년을 기자로 살았다. 지금은 정치-국제 분야 에디터를 맡고 있다. 그러나 그 자리보다 그의 글, [이대근 칼럼]으로 더 유명하다.
그의 글은 한국 정치의 여러 부분을 포괄한다. 대통령의 통치 행위에 대한 매서운 비판은 잘 알려져 있다. 정당과 정치엘리트들의 선택이 어떻게 시민들의 기대와 엇갈렸는지에 대한 분석도 날카롭다. 미국이나 일본에 대한 외교정책도 잘 다루지만 그의 전공인 북한과 남북관계에 대한 글은 다른 사람이 모방하기 어려운 그만의 색깔이 있다. 그러나 여기에 그친다면 그의 글을 챙겨 읽고자 하는 열의를 계속 갖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의 글이 깊은 인상을 남기는 이유는 인간과 정치에 대해 그가 갖는 자세에서 비롯되는 바 크다.
그는 우리 사회 보통의 인간들에게 정치는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라는 가장 중요한 문제를 생각하게 한다. 돈에 쫓기고 사람에 상처받는 일상을 살아야만 하는 평범한 인간들이 소망하는 것을 두고 정치에 대해 말하는 것, 그의 글이 갖는 진정한 힘은 거기에 있다. 가난한 보통의 인간들이 소외받지 않는 정치, 정치가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회, 그게 그가 바라는 정치고 사회다. 그게 보통의 우리 인간들이 살아가는 세상의 이치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정치를 거창하게 말하는 것으로 자신의 도덕적 우월함을 내세우는 것은, 기실 현실의 보수성을 공고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기 쉽다. 왜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때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은 체제의 힘이기 때문이다. 일상적 삶에 기초를 튼튼히 갖는 것의 소중함, 상황에 따라 기회주의적으로 유동하지 않고 일관된 원칙으로 꾸준하게 해나가는 것의 가치, 이대근의 글은 늘 그것을 말한다.


未貞
이대근은 경향신문에서 꼬박 24년을 기자로 살았다. 지금은 정치․국제 에디터(부국장)를 맡고 있는 그는 격주로 <이대근 칼럼>을 쓰고 있다.
그의 글은 한국 정치의 여러 부분을 포괄한다. 대통령의 통치행위에 대한 매서운 비판은 잘 알려져 있다. 정당과 정치 엘리트들의 선택이 어떻게 시민들의 기대와 엇갈렸는지에 대한 분석도 날카롭다. 한미 관계, 한일 관계 등 외교정책, 그의 전공인 북한과 남북 관계에 대한 글은 그만의 색깔을 갖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 그친다면 그의 글을 챙겨 읽고자 하는 열의를 계속 갖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의 글이 깊은 인상을 남기는 이유는 인간과 정치에 대해 그가 갖는 자세에서 비롯되는 바 크다.
그는 우리 사회 보통의 인간들에게 정치는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라는 가장 중요한 문제를 생각하게 한다. 돈에 쫓기고 상처받는 일상을 살아야만 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소망에 기초해 정치에 대해 말하는 것, 그의 글이 갖는 진정한 힘은 거기에 있다. 가난한 보통의 인간들이 소외받지 않는 정치, 정치가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회, 그게 그가 바라는 정치고 사회다. 그게 보통의 우리 인간들이 살아가는 세상의 이치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현실과 유리된 이념의 언어를 말하고 자신의 도덕적 우월함을 내세우는 것으로 일관하는 것은, 기실 현실의 보수성을 공고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기 쉽다. 왜냐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 경우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은 여전히 체제의 힘이기 때문이다. 일상적 삶에 기초를 튼튼히 갖는 것의 소중함, 상황에 따라 기회주의적으로 유동하지 않고 일관된 원칙으로 꾸준하게 해나가는 것의 가치, 이대근의 글은 늘 그것을 말한다.
2009-01-14
19:53:05

수정  
박상훈
정치를 거창하게 말하는 것으로 자신의 도덕적 우월함을 내세우는 것은, 기실 현실의 보수성을 공고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기 쉽다. 왜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때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은 체제의 힘이기 때문이다.
-> 현실과 유리된 이념의 언어를 말하고 자신의 도덕적 우월함을 내세우는 것으로 일관하는 것은, 기실 현실의 보수성을 공고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기 쉽다. 왜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 경우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은 여전히 체제의 힘이기 때문이다.
2009-01-13
11:50:01

수정  
끄로마뇽
'돈에 쫓기고'가 맞음. 2009-01-11
22:57:10

수정  
펀짱
왜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때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은 체제의 힘이기 때문이다
→ 왜냐하면 실제의 삶에서 일상적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말은 공언일 수밖에 없고, 그런 말들은 일상을 지배하는 체제의 언어이기 때문이다.
2009-01-09
17:29:25

수정 삭제
펀짱
돈에 쫓기고 사람에 상처받는 일상을 살아야만 하는 평범한 인간들이 소망하는 것을 두고 정치에 대해 말하는 것, 그의 글이 갖는 진정한 힘은 거기에 있다.
→ 돈에 쫒기고 상처받는 일상을 살아야만 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소망에 기초해 정치에 대해 말하는 것, 그의 글이 갖는 진정한 힘은 거기에 있다.
2009-01-09
17:29:14

수정 삭제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236 제작일지
  <박정희 정부의 선택-1쇄>-제작내역 
 머털이
4367 2008-12-08
신간이야기
  이대근-저자소개   5
 박상훈
4367 2009-01-09
234 제작일지
  <민주주의와 법의지배-2쇄>-제작내역 
 머털이
4384 2008-12-08
233 신간이야기
  최고의 정치학자 3권 완간   1
 이진실
4384 2012-09-21
232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1
 끄로마뇽
4397 2011-04-22
231 편집일기
  2009 출판 동향(교수신문)   4
 펀짱
4453 2009-01-06
230 제작일지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10쇄>-제작내역 
 머털이
4460 2009-01-28
229 제작일지
  <암흑의 대륙-1쇄>-제작내역   4
 머털이
4461 2009-06-15
228 편집일기
  대학주식회사 저자와의 가상 인터뷰 
 이진실
4463 2011-02-28
227 편집일기
  2009년 운영 계획 
 끄로마뇽
4466 2009-01-12
226 제작일지
  <시장체제-The Market system(1쇄)>-제작내역 
 머털이
4473 2009-04-07
225 편집일기
  외래어 표기 확인   2
 주홍
4474 2008-10-14
224 제작일지
  <부동산 계급사회-3쇄>-제작내역 
 머털이
4474 2009-04-02
223 편집일기
  [절반의 인민주권] 제목과 관련하여   1
 박상훈
4475 2008-10-27
222 편집일기
  [출판 요모조모] 인문사회과학 시리즈의 가벼움 혹은 뚝심   4
 펀짱
4477 2008-10-07

[1][2][3][4][5][6][7][8] 9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