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2011-04-22 13:11:10, Hit : 4385

작성자 : 끄로마뇽
집이라는 한 장소에 고정되어 살아가는 애벌레는 필연적으로 자신의 주위에 대변 더미를 쌓아 가기 마련이다. 쌓인 대변 더미는 미관상 좋지 않다는 단점 이외에도 위생을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기생 말벌을 끌어들이는 후각적‧시각적 지표가 될 수 있다. 많은 기생 말벌들이 애벌레의 배설물을 후각적 지표로 사용하여 숙주를 찾아낸다.
...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배설물 발사’ 행위다. 배설물 발사 행동은 잎을 말아 집을 만드는 애벌레들에서 주로 발견된다. 애벌레들은 항문 부위에 단단한 볏이 있는데, 평소에는 볏이 항문을 막고 있다가 배설할 때가 되면 압력을 통해 단단한 배설물을 멀리 날려 보낸다. 지금까지의 관찰 결과에서는 수 센티미터에 불과한 애벌레가 초속 1.3미터로 자기 몸의 40배에 달하는 거리인 153센티미터까지 대변을 날려 보낸 기록이 있다. 사람으로 치자면 순수하게 항문의 힘만으로 약 70미터 거리에 대변을 날려 보내는 것과 비슷하다(Weiss 2003). 만약 사람에게 이런 기생 말벌이 있어 인간이 70미터 거리까지 대변을 날려 보내도록 진화했다고 상상해 보자. 엄청난 광경이 되지 않을까?


Cherry
So that's the case? Quite a reevltaion that is. 2011-12-02
10:44:46

수정 삭제



전체목록  |  편집일기 (145)  |  신간이야기 (139)  |  제작일지 (51)  |  한 줄 인용 (13)

 
236 신간이야기
  [혁명 이후를 말한다] <한낮의 어둠>   20
 끄로마뇽
5256 2010-03-23
235 신간이야기
  [대한민국 정치 사회 지도] '서민판'을 출간합니다~ 
 끄로마뇽
5065 2010-04-28
234 편집일기
  후마니타스 100권 카운트다운!   5
 끄로마뇽
6156 2010-04-29
233 편집일기
  한낮의 어둠이 출간되었습니다. 
 끄로마뇽
5637 2010-09-10
232 편집일기
  스와질랜드에서 온 편지   24
 끄로마뇽
4828 2010-09-18
231 신간이야기
  [한낮의 어둠 서평] "너는 어느 편이냐고 묻는 자들"   2
 끄로마뇽
6018 2010-09-26
230 신간이야기
  박찬표, <한국의 48년 체제>(근간)에서... 
 끄로마뇽
4909 2010-10-15
229 신간이야기
  <정치가 우선한다> 역자와 연평도 사건   3
 끄로마뇽
4985 2010-11-29
228 신간이야기
  <신간안내> 정치의 발견: 정치에서 가능성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치학 강의 
 끄로마뇽
4681 2011-01-13
227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1> 가장 보편적인 생물   6
 끄로마뇽
4832 2011-04-21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2> 대변 발사   1
 끄로마뇽
4385 2011-04-22
225 신간이야기
  <기생충 이야기3> 곱등이 친구 연가시 
 끄로마뇽
4969 2011-04-27
224 신간이야기
  출간 임박! <기생충, 우리들의 오래된 동반자>   25
 끄로마뇽
5093 2011-05-03
223 신간이야기
  쉿, 근간 <나는 라말라를 보았다>와 바렌보임의 베토벤 
 끄로마뇽
3916 2011-07-21
222 편집일기
  [근간 맛뵈기] 다운사이징 데모크라시   3
 끄로마뇽
4258 2011-07-21

[1][2][3][4][5][6][7][8] 9 [10]..[24]